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IMF총재 "인플레 내년에야 진정"
    실시간 뉴스 2022. 7. 18. 18:05
    "데이터 시차 있지만 모든 징후가 지속적 물가상승"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크리스털 리나 게오르기예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금리가 오르는 내년에야 인플레이션이 진정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게오르기예바 IMF 총재는 1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2023년까지 세계 금리가 오르고 중앙은행들의 행동에 따라 물가가 냉각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6% 급등해 1981년 12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고, 6월 CPI는 9.1% 급등했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6월 28년 만에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인상했는데, 이달에도 1% 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특히 저개발국 우려…"찬물 끼얹어야" 적극대응 주문

     

    게오르기예바 주지사는 "각국의 중앙은행들은 인플레이션을 우선시하고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은행들은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일정 범위로 제한된다는 것이 분명해질 때까지 계속 억제해야 합니다." 그는 "지금도 물가가 오르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것에 찬물을 끼얹을 필요가 있습니다, "라고 그가 말하며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Georgieva는 인플레이션을 측정하기 위해 사용된 많은 데이터에 시차가 있지만, 현재 모든 징후는 인플레이션이 아직 억제되지 않았음을 나타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통제하지 못하면 소득이 줄어들 것이고, 특히 최빈국들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식품 가격은 몇 년 전부터 급등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확산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훨씬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범유행으로 인한 방역 규제로 공급망이 흐트러진 상황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식량과 비료, 에너지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특히 식량 가격 상승세가 계속되는 것은 가뭄과 흉년이 겹친 후진국 기근 등 재난의 악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세계 식량 가격은 지난 3월과 4월에 정점을 찍었는데, 세계은행의 원자재 가격 지수가 최근 두 달 새 15%, 2년 전보다 80% 이상 급등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760만 명, 내년에는 1900만 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