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
    실시간 뉴스 2022. 7. 17. 18:05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 덜 익힌 닭고기 조심해야

     

    삼계탕과 찜닭 수요가 늘어나는 7월, 가금류 내장에서 흔히 발견되는 세균인 '캄필로박터 제주니'로 인한 식중독 발생 건수가 늘고 있습니다. 닭을 완전히 익히지 않고 먹을 때 발생하는 캄필로박터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75℃에서 1분 이상 가열해 닭 안까지 철저히 익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근 캄필로박터 식중독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경기도 용인의 한 사업장에서 닭요리를 먹은 뒤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 7명 중 4명에게서 캄필로박터균이 검출됐습니다. 지난달 19일, 성남시에서 한 초등학생이 식중독으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닭, 오리 등 가금류 내장서 흔하게 발견되는 세균

     

    캄필로박터는 닭과 오리 같은 가금류와 야생 조류 같은 내장에서 흔히 발견되는 박테리아입니다. 일반 식중독균이 자라는 37℃보다 높은 42℃에서 잘 증식하는 특성이 있어 체온이 높은 가금류에서 활동합니다.

     

    캄필로박터 식중독은 보통 완전히 익히지 않고 박테리아에 오염된 닭고기를 먹을 때 발생합니다. 게다가, 생닭을 씻는 과정에서 물이 튀어 다른 재료를 오염시키거나 조리도구를 제대로 씻지 않고 채소를 다듬습니다. 주요 증상은 발열, 복통, 설사가 거의 모든 경우에 나타납니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 잠복기는 1~3일이며 최대 10일까지 지속될 수 있습니다.

     

    초복 있는 7월에 대체로 발생

     

    국내 캄필로박터 식중독 환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년) 환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9년 한 차례 줄어든 것을 제외하면 2017년 101건에서 지난해 590건으로 점차 늘었습니다. 특히 캄필로박터 식중독은 일반적으로 초복이 열린 7월에 발생했습니다. 7월에, 모든 환자의 47%인 925명의 사람들이 캄필로박터 식중독에 걸렸습니다.

     

    캄필로박터 식중독은 주로 구내식당 등 단체 구내식당에서 발생했습니다. 모든 환자의 47%가 집단 식당에서 식사를 한 후 식중독에 걸렸습니다. 냄비의 크기에 비해 닭이 많이 조리되는 단체식당에서는 닭을 골고루 젓기 어렵고, 잘 익지 않은 닭을 먼저 꺼내 내놓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안내하는 캄필로박터 식중독 예방법에 따르면 식재료는 곡물, 채소, 생닭 순으로 준비하고 닭찜 등 요리는 뜨거운 물에 삶아야 합니다. 또한 생닭을 취급할 때 사용하는 칼과 도마는 별도로 사용해야 하며, 닭을 중앙온도 75°C에서 1분 이상 가열하여 닭의 내부를 완전히 익힐 수 있도록 조리해야 합니다. 식약처는 "캠필로박터 외에도 여름철 불청객인 식중독은 조리 전후 손 씻기와 교차 오염 방지, 충분한 가열 조리 등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