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초등생이 개에 물리고 있는데…행인 '외면'
    실시간 뉴스 2022. 7. 16. 18:33
    택배기사가 목숨 구해

     

    아파트 단지에서 8살 남자아이가 인근 주민이 풀어준 개에게 물려 중상을 입는 CCTV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보배드림에는 '8살 소년이 개에게 습격당해 병원에 입원했다'는 제목의 글과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올라왔다. A 씨 이모의 지인이라고 밝힌 B 씨가 올린 글과 영상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1일 오후 1시 20분쯤 울산 울주군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발생했습니다. 영상에서 개는 목줄로 목걸이만 하고 목줄 없이 집 안에 있던 아이를 쫓아다녔습니다.

     

    필사적으로 도망치던 아이가 개에게 물려 몇 차례 땅에 넘어져 구르기도 했습니다. 아이는 개에게서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개는 계속 아이를 물었습니다. 아이는 계속 몸부림을 쳤지만, 힘을 잃고 축 늘어져 한동안 개가 목을 물고 방치됐습니다. 이동 중이던 한 여성이 봤지만 보지 못하고 그냥 지나쳤고, 택배기사는 이를 보고 개를 강제로 수레로 물러나게 했습니다.

     

    이후 아이가 잠에서 깼지만, 집에 가던 길에 몇 차례 앞으로 넘어졌습니다. B 씨는 "택배원의 도움으로 간신히 목숨을 건졌지만 아쉽게도 전에도 기회가 있었는데 기회를 놓쳤다"며 "아이가 매우 두려워 도움을 요청하는 울음소리에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던 것 같은데 눈앞에서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용기를 내서 먼저 구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전에 기회가 있었음에도 안타깝게 기회를 놓쳤다

     

    그는 "이 아이는 평생 그날의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야 한다"며 "그 아이가 자신의 아이이고, 내 아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용기를 내고 좋은 일을 하는 어른이 되길 바란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도 개를 키우는 사람들에게 "나도 개를 기르는데 책임질 수 없다면 키우지 말아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 가족이 무책임으로 인해 겪는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나가실 때 목줄을 매세요." 대형견과 도교견을 위한 입마개를 꼭 가져주세요, "라고 그가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A 씨는 "많은 사람들이 이 글과 영상을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고 개 주인으로서의 책임감과 어른이 되어 약자를 구할 수 있는 용기를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과 경찰은 아파트 단지에서 혼자 뛰어다니는 개를 가까스로 붙잡아 유기동물센터로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개는 아파트 단지 인근에 사는 80대 남성이 목줄을 매지 않고 키웠으며, 입을 가려야 하는 맹견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려견 주인이 입건됐는데, 경찰은 피해자 가족의 강력한 항의를 받고 문제가 된 반려견을 안락사 수용소로 돌려보낸 뒤에야 반려견 주인으로부터 '포기각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