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스누피 우유'서 기준 초과 세균
    실시간 뉴스 2022. 7. 15. 17:35
    '스누피 우유'서 기준 초과 세균·대장균… 식약처 "폐기·행정조치"

     

    최근 불만이 제기됐던 GS25 브랜드(PB) 스누피 우유에서 세균과 대장균이 과다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반행위 적발과 행정처분을 위해 축산유통업자(GS리테일, 판매자)와 축산가공업자(동원F&B, 제조사)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와 제품 수거, 점검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에서 소비자 불만이 제기된 유제품 3개(더 진한 바나나우유, 더 진한 초콜릿 우유, 더 진한 딸기우유)에 대한 회수·폐기 계획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사업 준수 이행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소비자 불만이 제기된 3개 제품(전북)과 유사한 공정으로 생산된 9개 제품(식약처)을 추가로 수거해 총 12개 제품에 대해 미생물 기준과 규격 등을 점검했습니다.

     

    제조업체에 대한 원인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

     

    식약처는 점검 결과 판매자와 제조사가 해당 지자체에 회수 계획을 보고하지 않고 유통 중인 제품을 회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소비자가 불만을 제기한 동일 제품 중 유통기한이 지난 3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개 제품(초코우유)에 포함된 세균과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해 제조·판매업자가 압류·폐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해당 제품이 유통·판매되지 않아 회수 대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식약처는 "소비자들이 불만을 제기한 우유와 유사한 공정으로 생산된 9개 제품을 제조사로부터 추가로 수거해 미생물 기준을 검사한 결과 모두 적합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제조업체에 대한 원인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우유제품에 대한 안전점검을 더욱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