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지하철 문에 '사다리' 끼우고 시위한 전장연
    실시간 뉴스 2022. 6. 20. 11:36
    300x250
    지하철 문에 '사다리' 끼우고 시위한 전장연… 경찰, 첫 강제 이동조치

     

    경찰이 전국 장애인 차별 철폐연대 소속 시위대를 해산시키도록 경찰관들에게 강요했습니다. 경찰이 물리력을 동원해 올해 전장 시위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전장연 씨가 20일 오전 7시 40분쯤 서울 종로구 혜화역에서 탑승해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였습니다. 그는 지난 13일 지하철 탑승 시위 일주일 만에 다시 지하철로 돌아갔습니다.

     

    전씨는 지하철 게이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획재정부가 장애인의 권리를 위한 예산에 대한 논의를 즉시 시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전장연 의원은 "실무 협의를 추진하면 출근길 지하철 탑승을 중단하겠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기재부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오전 8시 5분쯤 삼각지대의 열차 입구에 사다리를 매달아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지하철 지연이 10분가량 이어지자 경찰은 경찰관을 강제 동원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경찰은 이어 오전 8시 27분쯤 경비원과 경찰관을 투입해 출입구에서 사다리를 제거하는 등 강제 이동 조치를 취했습니다. 출동 과정에서 경찰과 전장연 씨가 협의했고, 시위대는 출입구에서 사다리를 걷어내고 다시 지하철에 올라 시위를 재개했습니다.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지하철이 10분 이상 지연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이 계속돼 이동 조치를 취했다"며 "원활한 협의를 통해 시위대가 다시 지하철에 탑승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전장연은 지하철 4호선을 다시 타고 사당역으로 이동했습니다. 최관호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지난달 23일 기자간담회에서 "과도한 점거가 발생하면 즉각 조치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우리가 인내심을 가졌다면, 우리는 다른 시민들에 대한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한 방법을 사용해야 하지 않을까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