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주거 대책 똘똘한 한 채 심화
    실시간 뉴스 2022. 6. 16. 21:22
    1 주택자 보유세 부담 완화에 '똘똘한 한 채' 심리 커질 듯

     

    정부가 1 주택자의 보유세 부담을 2년 전 수준으로 돌려놓습니다. 공정시장가액비율이 낮아지고, 종부세의 경우 특별공제에 3억 원이 추가로 적용됩니다. 시장에서는 정부가 1 주택자의 과도한 세금 부담을 피하기 위한 신호탄으로 읽히면서 스마트하우스 집중 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우병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동산팀장이 16일 시뮬레이션을 의뢰한 결과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 전용 84㎡가 올해 재산세로 총 339만원이 부과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437만 1545원보다 98만 1545원이 줄어든 것입니다. 심지어 2020년의 3,433,752원보다 43,752원이나 적습니다.

     

    - 마래푸 전용 84㎡ 올해 보유세 339만 원
    - 작년 대비 98만 원 줄어.. 2020년보다도 감소
    - 다주택자도 보유세 감면 효과.. 매물 회수 가능성도

     

    정부가 1 주택자에 대한 재산세 공정시장 가격을 60%에서 45%로 낮춘 가운데 종부세 공정시장가율을 100%에서 60%로 낮추고 1 주택자에 대한 비과세 기준을 11억 원에서 14억 원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를 통해 1 주택자는 보유세 부담을 2년 전 수준으로 대폭 낮출 예정입니다.

     

    일부 아파트에서는 보유세가 여전히 2020년보다 높지만 공통적으로 지난해보다 크게 낮아졌습니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84㎡의 경우 올해 보유세가 지난해(1652만 6280원)보다 473만 8320원 줄어든 117만 8960원이 부과됐습니다. 하지만, 2020년보다 724,872원 더 올랐습니다.

     

    마래푸 전용 84㎡ 보유세 2년 전보다 낮아

     

    종부세의 공정시장가율이 낮아지면서 2 주택자들도 상당한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 전용 84㎡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를 보유하면 올해 보유세 5358만 1826원이 부과됩니다. 이는 전년 대비 20,943,663원 감소한 수치입니다.

     

    매매시장 양극화 심화.. 다주택자 매물 거둘 수

     

    전문가들은 보유세 인하가 당장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보유세 부과 기준일인 지난 6월 1일부터 관련 조치가 취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1 주택자의 세부담 완화를 위한 새 정부의 정책 기조를 재확인하면서도 스마트하우스에 대한 선호도가 확대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다주택자들이 세금 부담이 줄면서 매물을 거둬들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근로소득이 적어 보유세 납부가 어려운 고령자 외에도 다주택자의 보유세 부담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병탁 부동산팀장은 "앞으로 1 주택자의 과도한 세금 부담은 없을 것이라는 시장의 신뢰가 있어야 한다"며 "지금도 부동산 시장이 하향 압력을 받고 있는데도 일부 강남권에서는 가격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