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엘리자벳' 제작사 논란 일축
    실시간 뉴스 2022. 6. 15. 19:48
    '엘리자벳' 측, 캐스팅 논란에 "강도 높은 오디션으로 선발"

     

    뮤지컬 '엘리자벳'의 제작사인 EMK 뮤지컬컴퍼니가 캐스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EMK뮤지컬컴퍼니는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이 국내 최고의 스태프 등 신인 배우들과 지난 시즌 출연진이 참여한 2022 EMK 제작 오디션(2021년 12월 8일 발표)을 통해 선정됐다고 15일 공식 발표했다. 이어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은 주연배우와 조연배우 등 원작사의 최종 승인 없이는 불가능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을 오랜 시간 동안 다른 마음으로 사랑해주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 "원작사 최종승인으로 선발된 캐스팅"

     

    앞서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지난 14일 SNS에 "아사리 버전은 옛말입니다. "이제, 옥장판입니다, "라고 옥장판과 콘서트 홀의 이미지와 함께 말했습니다. 그 이후로 많은 뮤지컬 팬들은 김호영이 옥주현을 쐈을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 뮤지컬컴퍼니는 김호영이 글을 올리기 전날 데뷔 10주년 기념 공연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는데, 이는 옥주현과 이지혜가 엘리자베스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입니다. 이지혜는 옥주현과의 친분으로 유명합니다. 콘서트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됐던 김소현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옥주현은 지난 15일 SNS를 통해 "엘리자베스 캐스팅과 관련한 추측과 추측은 내가 해명할 일이 아니다"며 제작진의 권한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무례한 추측이 난무하는 원인 제공자들과 그 이후의 기사들을 고발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과는 상관없이 자신의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리는 남자입니다. 혼날 수밖에 없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