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학교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 발견
    실시간 뉴스 2022. 6. 1. 12:12
    300x250
    제조업체 세척과정서 못 거른 듯

     

    지난 30일 트위터에 여학생 급식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열무 김치자 사이에 있는 개구리의 몸을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 중 개구리 사체를 발견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3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강서구 A여고에서 점심을 먹은 학생이 무 김치자 사이에서 발견됐습니다.신체 일부가 절단된 개구리 사체입니다. 해당 김치는 B사가 제작해 이날 새벽 학교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점심 식사 때 학생에게 배부합니다. B사에서 열무를 세척하는 과정에서 개구리가 걸러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학교 측은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물질이 들어간 영무 김치는 공급자로부터 가공재료를 세탁해 만든 완제품 식품입니다.품, 급식실에서 직접 받아 배부합니다", "회사 대표가 과실 인정" B사가 여고 A에게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같은 재단 소속 중고등학교 4곳이 학생 3000여 명의 김치를 제공했습니다. 한 여고는 "B사가 제공한 식자재를 모두 폐기하고 4개 학교는 모두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식약처 조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소속기관인 학교보건진흥원이 B사와 한국농수산업공사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납품 절차에 문제가 없었는지요." 또 B사가 다른 학교와 계약을 맺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