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하이브 측 "'더 시티'서 팬들 불편함 줄이기 위해 노력 중"
    카테고리 없음 2022. 4. 10. 07:39
    300x250

    이승석 하이브 아이피엑스본부 사업대표가 이번 '더 시티'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팬들과 소통이 부족하지 않았냐는 비판에 대해 답변했다.

     

     

    9일(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컨퍼런스 센터에서는 'BTS 퍼미션 투 댄스 인 더 시티-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IN THE CITY-LAS VEGAS, 이하 '더 시티')프로젝트에 대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크리스 발디잔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 부사장, 김태호 하이브 COO, 이승석 하이브 아이피엑스본부 사업대표, 이진형 하이브 CCO, 스캇 맨슨 하이브 아메리카 사업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BTS 테마룸과 관련해 이승석 아이피엑스본부 사업대표는 "이는 공연장을 찾을 때 아미들이 본인들이 구입하거나 직접 만들었던 소품들을 가지고 와서 서로 자랑하고 경험을 나누는 것에서 착안했다"라며 "그래서 아티스트들이 팬들을 위해 준비한 환영의 메시지, 머치 책을 할인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 했고, 다양한 굿즈와 소품들을 전시하고 사진을 찍고 같은 팬들과 나누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말헀다.

     

    이승석 하이브 아이피엑스본부 사업대표는 이러한 과정들을 거치면서 다소 팬들과 소통이 부족하지 않았냐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팬들은 우리가 내보내는 메시지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생각한다"라며 "하지만 이번에는 짧은 시간 안에 준비하면서도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성사시키는 것에 주력해야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팬들이 저희에 대해서 이해를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 측면도 있었다"라며 "그동안 마케팅 소재들을 준비하고 릴리즈 하면서도 모니터링을 하고 이해도가 떨어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하고 대응을 했지만 일부에서는 소통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들도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초반에 서비스라든가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면 팬들의 경험을 통해 해소되는 것들이 보인다"라며 "팬들이 경험하고 났을 때도 불편함과 소통 부족이 발생하는가를 들여다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BTS 퍼미션 투 댄스 인 더 시티-라스베이거스'는 8일과 9일, 15일과 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Allegiant)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와 연계해 진행되는 프로젝트다.

     

    콘서트 외에도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쇼핑, 엔터테인먼트, 식음료, 숙박 등의 요소들을 라스베이거스 곳곳에 배치해 팬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안겨주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하이브는 지난 6일부터 얼리전트 스타디움을 중심으로 약 5km에 걸쳐 라스베이거스 중심부인 스트립 지역 인근까지를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요소들로 채웠다. 이는 오는 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